포지타노




사진만 봤을 뿐인데도
그때의 온도와 냄새와 느낌이 생각나서 찡







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